티스토리 뷰



연남동/하루 - 가볍게 한잔하기 좋은 야끼도리집

옥타에서 한참을 마실때 쯤에 걸려온 한통의 전화는 지금 바로 오고 있는 중이니 기다리라는 비보..
아웅!

인생은 타이밍이라더니 장소를 상수쪽으로 옮겨갈려고 하다가 연남동에서 조금 더 마셔주기로 하고 생각하는데.
땋! 보이는건 바로 옆집인 하루..

사실 이전에도 옥타를 갈때 들려 보려고 했는데 그때도 바로 합정쪽으로 넘어가야 해서 살짝 건너 뛰었는데..
이번에는 그래도 연남동에서 좀 진득하게 한잔하고 움직일것 같다는 느낌이...!




메뉴판..

꼬치 가격들이 저렴한 편은 아닌데 그래도 두개당 가격이라서 납득을 해야하나 잠시 고민을.. ㅋ
하여간 배도 부르고 몇가지 주문한뒤에 일행오면 마저 하기로 합니다.



주문전에 일단 맥주부터 주문했으니..
메뉴를 골랐을쯤! 맥주도착!

산미구엘 옆집에서 폭풍흡입하다가 건너와서 아사히로 갈아탔네요...
사실은 맥주는 좀 마시다 보면 맛이 좀 둔해져서리 첫잔만 마시고 국산을 선호하는 편입니다.



상큼하셨던 기본안주..
물론 신걸 별로 안좋아하는 전.. -_- 한개만 살짝 먹었어용



마구이..

사실 다른 안주들은 특별할게 없다고 생각을 하기는 했는데..
마구이는 처음 먹어보네요..

아식아삭 식감도 좋고 구워서 그런지 향도 좋고 마가 맥주 안주로 이렇게 좋을줄이야!
집에서라면 오븐에 구워준뒤에 먹어도 맛있을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양송이

꼬치구이집에서 고기보다는 야채를 마구 선호하는 편이라서 ..
아참 쿠시카츠도 고기보다는 야채가 좋은것 같아요 아무래도 술안주고 보통 2차나 3차로 가다보니..
먹는게 좀 가볍고 집어먹기 좋은걸 선호하거든요..



토마토삼겹살말이..

바로 앞에 일하시는 분이 있는 관계로.. 같이간 지인은..
"이집은 꼬치구이인데 꼬치가 없냐?!" 했는데 그러자마저 이게 나왔네요.. ㅋㅋ


사실 배부른 상태고 안주를 먹기는 좀 무리여서 .. 아~ 물론 술은 더 마실수 있지만요..
종류를 많이 먹지 못해서 뭐가 좋다고 말하기는 좀 그렇지만 국산생맥주도 팔고 가볍게 꼬치와 더불어서
맥주한두잔 정도하기는 나쁘지 않아 보이네요.

나중에 자전가타고 한강갔다고 오면서 한잔하러 들릴까 잠시 고민도.. -_-!


댓글쓰기 폼

동글동글한 계란군 블로그

관리자
공지사항
글 보관함
달력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