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에르나꿀람 메인 제티..

에르나꿀람에서 포트코친으로 가기 위해서는 배를 이용해서 가야하는데 버스나 택시를 이용할수도 있지만

단시간에 가고 비용면에서도 포트코친으로 갈때는 배를 이용하는게 좋을것 같더군요.

 

“어이 거기 청년 뭘 그리 노려보시는 건가?”

관광객들도 좀 있기는 했지만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수준까지는 아니었는데…

주변에 레이저 쏘는 사람들은 많았습니다. ㅋㅋㅋ

레이저 쏘는 아이도… –_-

장군감이네 했는데 의외로 여자아이.. 쿨럭!

1인당 티켓은 두장이상 구입을 할수는 없고 줄은 미리 서있고 배가 출발하기전 티켓 판매를 시작합니다.

좀 미리미리 팔고 대기하고 있다가 탔으면 좋겠는데.. –_- 한국에서 온 조급증이 여기서도 자꾸 움찔하네요..

1인당 2.5루피 .. 둘이 탑승이라서 5루피..

싸넹!

미얀마도 그렇고 남인도도 그렇고 룽기 입으신 분들 참 많다는..

더운곳이라 그렇기도 한데 볼때마다 하나 사입을까? 하는 생각도 머리 한쪽에는 약간씩 생기고 있음!

포트코친으로 넘어가는 배는 바로 이것!!

일종의 기관사 아저씨인데.. 조정은 앞에서 그리고 배 중간에는 엔진 출력을 조절하는 분이 있습니다.

땡땡 거리는 소리를 듣고 엔진 출력을 조절을 하시던데…

심플한 계기판이 의외로 마음에 쏙 들어왔음!

관광객들이야 .. 밖을 보는 풍경도 좋고 배안의 풍경도 좋았지만 ..

현지인들에게는 그냥 출퇴근 혹은 .. 매일 이용하는 교통편중 하나일뿐!

건너편에서 넘어오는 보트도 보였는데 요렇게 생겼답니다.

의외로 크기는 좀 크죠?

미얀마에 이어서 부레옥잠을 또.. 이렇게 많이 볼줄이야 싶었는데..

강쪽 풍경은 날씨도 흐린편이라 사진을 직을 만한것도 없었고 항구 자체도 특별하게 볼만한게 없었네요.

의외로 멋진 풍경을 기대했는데 아쉽기는 하네요 ^^;

도착후 자전거와 오토바이가 쭈르륵 세워진 통로를 나가면 바로 포트코친 입성 완료!!

여기서 중국식 어망을 보려면 오른쪽 길을 따라 쭈욱 걸어가시기만 하면 됩니다. 한 500~600m 정도되는것 같더군요.

배 시간표!

에르나꿀람으로 돌아갈 사람들은 9시가 넘어가기 전에 가는게 좋겠네요.. ^^

 

댓글쓰기 폼

동글동글한 계란군 블로그

관리자
공지사항
글 보관함
달력
«   2019/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