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명동의 틈새라면은 1981년에 작은 식당에서 영업을 시작했습니다. 몇년전까지만 해도 예전의 영업하던 계단을
몇개 내려가서 있던 아주 후미진 공간이었는데 지금은 근처로 이전을 하면서 가계도 넓고 깨끗하게 새단장을 했습니다. 여러가지로 이전과는 약간의 차이가 있는데 그때의 틈새와는 틀리게 지금은 체인점도 많이 있기 때문에
전국 어디서든지 틈새라면을 먹을수 있게 된것이 좀 틀려진것 같네요.

틈새라면을 처음 먹어본것은 중학교3학년때 돈암동 뒷골목에 작은 틈새라면이 있었습니다. 그때당시는 유명하지도 않았지만 매운라면에 가격도 저렴한 편이었고 무엇보다 일반 분식점라면과는 확실한 차이가 있어서
친구들과 자주 찾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후 명동이 본점이란걸 알고 옷사려 명동오면서 가끔 들려서 먹었던
나름 추억이 있는 집이라고 할수 있겠네요~

참고하실것은..

틈새라면은 GS25에서 구입을해서 먹을수도 있는데 편의점에서 구입할수 있는 라면의 경우 틈새라면에서 파는 라면과 다른라면 입니다. 편의점의 경우는 야쿠르트에서 만드는 라면이고 스프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틈새라면에서 먹는 라면은 오뚜기에서 먹는 라면으로 스프등이 포함되어 있지도 않습니다. 포장도 흰색이구요~

틈새라면에서 먹는 맛으로 집에서 먹어보려고 시도하시고 약간 실망하시는 분이 있는데 이는
라면의 제조방식 및 첨가되는 양념 / 조리방법에서 차이가 있는것입니다. ^^


위치 : 유투존 골목으로 들어가서 1층에 충무김밥 / 2층에 월드카레가 있는 골목으로 들어가면 됩니다.


골목으로 드러가면 저 안쪽끝에 틈새라면이 보입니다. 골목안 끝부분이니 좀 걸어들어가야 합니다.

2층에 위치한 틈새라면..
체인점과는 간판도 틀립니다.

간판도 깔끔하네요~

내부에는 저녁8시임에도 사람들이 계속 들어갔다가 나갔다고 하는 중입니다. 이때는 사람이 좀 빠진 상태네요..


틈새라면에서는 선불로 계산하고 본점의 경우는 메뉴는 한가지 입니다. 체인점에서 해물라면 부대라면등이
있는 것과는 차이가 많이 있죠 ^^ 선택의 폭은 좀 좁습니다.

그리고 단무지 / 수저등도 직접 가지고 오셔야 하기 때문에 라면 주문하시고 자리에 가져다 놓으시면 됩니다.

단무지와 숟가락통..


영업시간...


주문하고 일단 단무지를 퍼옵니다. 매워서 정말 단무지 많이 먹게 되더라구요..

찬밥 1,000원
주문하면 바로 밥을 가져다 줍니다.

주문하고 잠시 가다려야 하는데 벽에 잔뜩 붙어있는 메모지를 읽어보시는것도 참 재미있습니다.
입구쪽에 볼펜과 메모지가 있으니 작은 추억을 남기시는것도 좋죠~

드디어 나와준 빨께떡 3500원
틈새라면은 지점별로 가격이 약간씩 차이가 있습니다. 지역 임대료등을 감안해서 차이가 있다고 하네요~


국물을 먼저 한수저 하니 매운맛 작렬이군요..


열심히 면을 쓰윽 먹어준 다음에 밥을 바로 말아 버립니다.

라면에는 찬밥만큼 잘 어울리는게 없죠.

밥을 말아서 먹으니 매운맛이 두배로 증가하는것 같네요.
열심히 먹어줬지만 좀 남기고 왔네요~

사무실에서 가까운 명동 나들이 종종 해야겠네요~

비도 오고 날도 좀 쌀쌀 했는데 ..
명동은 엄청 북적북적 하더군요 ^^


WWW.GROMIT.CO.KR

댓글쓰기 폼

동글동글한 계란군 블로그

관리자
공지사항
글 보관함
달력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