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저녁 야식겸해서 같이 일하는 형이 빵을 구워줬어요~!

집에서도 빵을 종종 구워서먹어본적이 있어서 생각보다 꽤 귀찮다는걸 알았는데.. ^^;;

일하는중간에 잠깐잠깐 시간내서 금방 만들었네요..
본인의 말로는 실패했다고 하는데 바삭하니 맛있었습니다.

베이컨때문에 좀 거슬릴것 같다는 생각도 먹어보니 베이컨의 고소한 맛때문에 좋더군요..



빵은 대략 요런식...



올리브.. 그리고 베이컨은 살짝 볶아서 반죽에 넣어 같이 구웠습니다.



올리브와 베이컨뿐인데 따로 뭘 찍어먹지 않아도 될만큼 짭짤한 맛도 나서..
간식으로 혹은 입심심할때 먹으면 좋을듯 싶더군요..


- 홍대 라비린토스 -

요렇게 저녁 간식도 뚝딱 해결.. ㅋㅋ


댓글쓰기 폼
  • BlogIcon 프로메테우스 2010.11.30 14:41
    이건....피자아닌가요???ㅋ치즈없는...ㅋㅋ
    맛있겠다....ㅠㅠㅠㅠㅠㅠㅠ부럽부럽......
  • BlogIcon 계란군 2010.11.30 15:12 신고
    원래 더 부풀어야 하는거라고 하더라구요~
    피자라고 하면 엄청난 도우가 되는거죠.. 으흐~!
  • nicky 2010.12.01 10:15
    맛있어 보인다.....
  • 계란군 2010.12.01 13:50
    다음날에는 진짜로 구운거 먹어봤는데 좋았쓰~

동글동글한 계란군 블로그

관리자
공지사항
글 보관함
달력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